의외로 괜찮은 버거킹 와퍼주니어

얼마전부터 버거킹에 자주 갔었는데 그이유는 할인행사를 한다고 친구가

데리고 갔었습니다.

평소 햄버거는 잘 먹지 않아서 제일 싼걸 시켰는데 그게 와퍼주니어였습니다.

가격도 3000원이고 먹어봤는데 의외로 맛있게 먹었습니다.

다른 햄버거는 잘 못먹었는데 이건 그래도 목에 안걸리고 잘 넘어가는듯해요.

특히 토마토랑 피클이 맛있었던거 같습니다.

세트시킨 분이 있어서 감자도 먹어봤는데 감자는 역시 뭐.. ㅎㅎ

앞으로 햄버거 먹자고하면 여기로 가야될거같습니다.

다른데서는 잘 못먹는데 여기 와퍼주니어는 인생햄버거로 찍어놔야 겠군요.